당신의 채용 Story를 들려주세요.
- 이지훈 사원 편 -

 

 

취업 준비생 여러분들에게 생생한 경험담을 들려드리고자 기획한 ‘당신의 채용 Story를 들려주세요’ 6번째! 오늘은 전략구매팀 이지훈 사원을 만나보겠습니다. 행동력 있고 성실한 점이 매력포인트인 이지훈 사원의 이야기를 들어볼까요? 

 

 

2014/03/07 - [Kyowon People] - ‘빨간펜 과학'을 책임지는 신입사원 최여정 사원

2014/04/01 - [Kyowon People] - 디지털 영어학습 교재를 개발하고 있는 신입사원 김동은 사원

2014/04/07 - [Kyowon People] - '빨간펜 국어'를 담당하고 있는 신입사원 김솔지 사원

2014/04/15 - [Kyowon People] - 교원그룹 예산을 담당하고 있는 신입사원 유한형 사원

2014/04/24 - [Kyowon People] - 교원그룹 자금지출을 관리하는 신입사원 반창현 사원

 

 

 


안녕하세요 이지훈씨. 업무하시느라 적응하시느라 바쁘실 텐데 이렇게 시간 내 주셔서 감사합니다.

 

하하. 별말씀을요.

 

우선 간단하게 하시는 일에 대한 소개 부탁드립니다.

 

저는 빨간펜 학습지와 수학의달인 및 전집 관련 판촉물과 시상품 구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구매 업무를 잘 수행하기 위해서는 빈번히 변경되는 품목군에 대해 준 전문가 수준이 되어야 하며, 이를 위해 원가산정은 물론 재질, 포장법, 인쇄 사양 같은 디테일한 면까지 지속적으로 습득해 나가야 합니다.

또한, 고객의 불만이 생기지 않도록 제품 감리에서 검수에 이르기까지 구매에 필요한 모든 과정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내가 구매한 물품을 전 사업장의 선생님들을 통해 전국의 학생들이 이용하게 된다니 무척 보람 있는 일일 것 같네요. 그럼 이제 지훈씨가 교원에 입사하기까지의 이야기를 들어볼까요? 학창시절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일이 있다면 어떤 일인가요?

 

여행이 가장 기억에 남습니다. 친구와 함께 텐트만 들고 보길도로 여행을 떠난 적이 있습니다. 자전거를 빌려 보길도를 일주했습니다. 지치면 해변에 텐트를 치고 라면을 끓여 먹으며 마음속 이야기도 나누고, 앞으로의 미래에 대해서 걱정하기도 했습니다. 이제는 그때와 같은 여행을 떠날 자신이 없지만, 그때의 추억이 있어 다행인 것 같습니다.

 

와~ 대학 시절의 낭만이네요. 듣기만 해도 지훈씨에게 좋은 추억이 되었을 것 같습니다.

혹시 앞으로 후배가 될 교원의 입사지원자들에게 들려주고 싶은 지훈씨만의 취업 비법이 있을까요?

 

성실함이 저의 강점이었다고 생각합니다. 전국에 분포한 거점 사옥을 무작정 방문하였습니다. 그 과정에서 선배님들을 뵐 수 있었고, 교원그룹 내에서 ‘내가 할 일’에 대해 질문하고 습득해 나갈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되었습니다.

 

의문이 있다면 두 손과 함께 두 발까지 모두 활용해 보는 것을 추천합니다.

예상치 못한 기회를 얻게 됨은 물론 성실함까지 어필할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 될 것입니다.

 

멋진 자세네요. 면접관들이 지훈씨의 경험을 무척 인상 깊게 들었을 것 같습니다. 면접 분위기는 어땠었나요? 타사 면접장과의 차이가 있었나요?

 

 

면접 대기실에 긴장하지 말라고 음악을 틀어주셨던 게 기억에 남습니다. 제가 좋아하던 음악이 나오는 순간, 자신감이 커지는 느낌이랄까요? '사소한 배려지만 사람을 소중히 생각하는 회사구나'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때 흘러나왔던 노래는 평생 기억에 남겠네요. ^^ 아마 어떤 누구도 면접 대기실 앞에서는 긴장할 겁니다. 면접관들은 면접자의 단점을 찾기 위해 나온 사람이 아니란 것만 떠올리고 차분히 자신의 이야기를 한다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겁니다. 추가 질문 들어갑니다. 이것만큼은 교원이 다른 회사에 비해 매력적이라고 생각하는 점이 있나요?

 

 

무상으로 이용할 수 있는 휴양시설을 꼽겠습니다. 추첨제이긴 하지만 가평, 제천, 안면도 휴양시설을 이용할 수 있잖아요. 동기들과의 첫 MT도 가평으로 가기로 했습니다. 또, 직원가로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는 스위트호텔도 장점 중에 하나지요. 제주, 경주, 낙산, 남원을 가게 된다면 꼭 이용해보고 싶습니다.

 

자사 호텔의 경우 본인/배우자의 직계 가족들도 직원가로 이용 가능하므로 가족분들한테 예쁨(?)받을 수 있을 겁니다. 저도 부모님 모시고 스위트호텔을 이용했는데 매우 만족하시더라고요. 혹시 일하면서 가장 어렵다고 느끼는 점이 있다면 어떤 것이 있을까요?

 

 

입사 후 가장 어렵다고 느끼는 부분은 ‘소통’이었습니다. 구매 업무는 하나 혹은 둘이 모이면 ‘0’이 되고 셋이 모이면 ‘100’이 되는 업무라고 생각합니다. 전략구매팀, 구매 의뢰팀 그리고 협력업체 담당자가 모두 톱니바퀴처럼 맞물려야 구매 프로세스를 진행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항상 소통하고 협력하는 노력이 구매 담당자의 가장 큰 덕목이라는 것을 느껴가고 있습니다.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원활하게 소통하는 것이 쉬운 일은 아니지만, 어느 직무를 수행하든 참 중요한 일인 것 같습니다. 마지막 질문입니다. 올해 목표로 하는 게 있나요?

 

업무적인 목표 한가지랑 개인적인 목표 한가지가 있습니다.

업무적으로는 팀 선배들을 롤모델 삼아 빨리 적응하는 게 목표입니다. 납기 또는 제작에 변수가 많은 품목이 많기에 협력업체 및 유관팀과 협의하는 과정이 매우 중요합니다. 이 때문에 스트레스 받는 상황도 많지만, 능숙하게 처리하는 팀 선배들을 보면서 나도 언젠가는 저렇게 할 수 있다는 희망을 품고 업무를 하고 있습니다. 시간이 지나면 어느새 닮아가겠지만, 더욱더 노력해서 빠르게 닮고 싶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이적의 ‘하늘을 달리다’를 기타로 직접 치는 게 목표입니다. 가수 이적과 외모가 닮았다는 이야기를 종종 듣는데 기타까지 잘 친다면 더욱 매력적이겠죠? (웃음)

 

노래 실력이 관건이겠네요(웃음). 업무뿐만이 아니라 개인적으로도 성취감을 느낄 수 있는 한 해가 되시길 바랍니다. 바쁜 업무에도 불구하고 오늘 시간 내 주어서 감사합니다.

 

 

 

<이지훈 사원이 추천하는 회사 근처 맛집!>

 

 

김명자굴국밥

점심시간이면 항상 웨이팅을 해야 할 정도로 유명한 굴국밥집입니다. 

여럿이서 간다면 ‘굴돼지보쌈’, 간단한 점심식사로는 ‘제육쌈밥’을 추천해 드립니다.  

 

 

 

Posted by 교원소통지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