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바로 어제! 손꼽아 기다리고 기다리던,

<교원 Dreamer 1기 기자단 발대식>이 진행되었습니다.

뜻하지 않은 재난 사태로 (ㅠ.ㅠ) 3차례 연기만에 진행되었던 만

설렘과 열기가 뜨거웠던 것 같습니다.!

 

그 뜨거웠던 현장의 이야기를 살짝 담아봤습니다. ^^

 

[Take.1]

Take.1  "교원 Dreamer 1기 발대식이 진행되는 역사적인 순간입니다."

 

 

 

[Take.2]

Take.2 "담당자의 환영인사로 발대식이 시작되었습니다. 뒤쪽에는 기자단 분들을 환영해주기 위해 인사부문에서 참석해주신 많은 리더분들의 모습도 보입니다"

 

 

[Take.3]

Take.3 

"오늘의 일정은 크게 3가지로 구성되었습니다.

#(1) 콘텐츠 기획/제작, #(2) 비즈니스 매너의 이해, #(3) 멘토와의 대화로 진행됩니다"

 

 

[Take.4]

Take.4

"첫 번째 시간은 블로그 콘텐츠 기획/제작으로 인재개발팀의 이휘 건 매니저님이 강사로 진행해주셨습니다. 왜 우리가 블로그에 집중해야 하는지, 어떤 차별점을 가지고 콘텐츠를 기획/구성해야 하는지, 그리고 가장 중요한 것은 대상자가 어떤 궁금증을 갖고 있는지 역지사지의 마음을 가져야 한다는 이야기를 전달해주셨습니다. 강의에 집중하는 여러분의 모습! 마스크를 쓰고도 열심히 강의해주시는 강사님의 모습도 멋져 보입니다."

 

 

[Take.5]

 Take.5  "필기도 하고, 발표도 하고! 1시간이 정말 빠르게 지나갔습니다"

 

 

[Take.6]

Take.6

"그래도 역시나! 제일 좋은 건 쉬는 시간인 것 같습니다. 온라인 사전 미팅 때 자기소개도 하고, 아이스브레이킹을 했더니 처음 만나는 날이지만

확실히! 다들 화기애애해진 것 같습니다."

 

 

[Take.7]

Take.7

"두 번째 특강은 영상 콘텐츠 제작 및 기획 강의로 교원그룹의 핵인싸! 인재개발팀 최진벽 매니저님이 강의를 진행해주셨습니다.

참고로 진벽 매니저님은 교원 드리머 홍보영상을 직접 편집해 주셨는데요

영상제작의 기획, 편집, 관련 Tip까지 정말 꿀 정보를 많이 전달해주신 시간이었습니다."

 

 

[Take.8]

Take.8

"세 번째 특강은 이현주 매니저님의 비즈니스 매너 특강시간이었습니다.!

이제 교원드리머 취재기자단으로서 교원가족을 만나고, 이야기를 나누고 소통하는 일이 많아질 텐데요. 그에 앞서 이메일 작성방법, 연락하는 방법, 그 외에 소소하게 인사 나누는 방법까지 기자단이면서도 동시에 예비 회사원으로서 여러 가지 내용을 이해할 수 있는 시간이었습니다. :)"

 

 

[Take.9]

Take.9

"발대식의 하이라이트라고 할 수 있는 '멘토와의 만남' 시간이 다가왔습니다!

서로 간에 알아가기 위한 아이스브레이킹 시간을 나누면서도 동시에 4개월 간의 활동계획에 대해서도 깊이 있게 공유하는 시간이었습니다. 교원 드리머 여러분들이 정~말 많은 준비를 하셔서 멘토분들이 깜짝 놀랐다는 후기를 전해드리며..!"

 

 

[Take.10]

 Take.10

"공식적인 오늘 행사의 마무리는 임명장 수여식으로 진행되었습니다.

 당신을 교원그룹 대학생 기자단 1기로 임명하는 바입니다! 땅땅!"

 

 

[Last Take]

Last Take

"COVID-19으로 몸도 마음도 힘든 시기, 하지만 교원 드리머 1기 분들과 밝음과 열정을 담은 모습에 너-무 행복한 시간이었습니다 :D 앞으로의 4개월 활동에서 여러분들의 멋진 능력을 많이 많이 펼쳐주시기를 기대하겠습니다! "

 

스릉 합니다~~1기 교원 드리머 기자단 여러분!♥

Posted by 교원소통지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n 2020.09.18 10: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멋져요~~

요즘 <미생>, <오늘부터 출근> 등 회사에 처음 발을 들여놓은 사람들이 좌충우돌하는 내용의 TV 프로그램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새로운 업무와 새로운 사람들, 새로운 문화가 얼떨떨하기도 하고 어떻게 업무에 적응하고 사람들 속에 녹아들 수 있을지 막막하기도 할 텐데요. 이 때 손을 잡아 이끌어주는 제도가 있습니다.

바로 멘토링 제도입니다.

 

 

"멘토링이란?"

 

'현명하고 성실한 조언자' 또는 '스승'의 뜻을 가진 '멘토'라는 단어는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오디세우스의 친구 멘토르(Mentor)에서 유래하였습니다.

경험과 지식이 많은 사람이 스승 역할을 하여 지도와 조언으로 그 대상자의 실력과 잠재력을 향상시키는 것 또는 그러한 체계를 '멘토링'이라고 하는데, 스승 역할을 하는 사람을 '멘토(mentor)', 지도 또는 조언을 받는 사람을 '멘티(mentee)'라고 합니다.

출처: [네이버 지식백과] 멘토링 [mentoring] (두산백과)

 

 

"교원그룹에서의 멘토링"

 

교원그룹에서의 멘토링은 신규입사자(신입, 경력 모두 포함)와 멘토가 1:1로 만나 신규입사자가 조직을 이해하고 적응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활동을 의미합니다.

멘토는 경력, 인성 등 내부적인 기준에 따라 연 1회 선정됩니다. 그 후 멘토링 제도 이해, 동기부여, 멘토로서의 역량 향상을 위한 교육을 받고 나면 멘토로서 멘티를 만날 준비를 마치게 됩니다.

신입 또는 경력사원이 입사하고 나면, 그 다음 달에 멘토를 만나 두 달 간의 여정을 함께 하게 됩니다.

식사/문화생활 등 멘토링 활동을 위한 비용은 회사에서 지원하며, 월 1회 다른 멘토-멘티들과 캔미팅을 통해 활동 정보를 공유하는 Mentoring-Day도 준비되어 있습니다.

또한 더욱 유익한 멘토링이 될 수 있도록 활동보고서 등을 통해 모니터링도 하고, 멘티를 대상으로 만족도 조사를 통해 개선활동도 하고 있습니다.

공식적인 멘토링 일정은 두 달이지만, 멘토링 제도를 통해 만난 인연은 그 이후의 회사생활에도 좋은 밑거름이 될 것입니다.

 

 

사실 멘토링 제도는 교원그룹 내에서 역사가 아주 오래된 제도는 아닙니다. 제가 입사하고 바로 다음 해부터 시행되기 시작해서 멘토와 함께 식사도 하고 조언도 듣는 후배를 굉장히 부러운 눈으로 바라봤던 기억이 있습니다. 여러분도 교원그룹의 새내기가 되어서 멘토와 함께 교원그룹에서의 미래를 그려보시기 바랍니다.

Posted by 교원소통지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